처형 - 2부 1장

0 17316
그어느누구와도 이렇게 짜릿한키스를 이 때 첨해본것 같다 난 인기척소리에 얼른입을떼고 평상시처럼 보일려구

담배를 물었다

다행이 손님은 만두3인분을 시키고 같다 서로 이상하게 쑥수러움과 걱정이 앞서 배달을 어케 같다왔는지 모를정도로 긴장이 되기도하고 새로운 짜릿함에 설레이기도했다

난 아무런 척 안하고 다시 화투를 치자고했다 장모는 책을 읽고 있었다

난 화투를 돌리며 장모의 눈치를보았다

장모도 아무런일 없듯이 화투장을 받아들고 다시 50점을향해 화투를 치기시작했다 이 게왠일인가 난 두판만에 3고하면서 5 0점을 났다 난 어떤 벌칙을 낼까 한참을 장모 눈치를보며 생각하는척 고민하는척을 했다

장모 또한 내가 어떤벌칙을 할지 몰라 안절부절 못하는것 갇다 맨 처음이야 강제아닌 강제로 당했다고 하지만 이얼마나 황당했을까



난 조용희 장모와 장인어른의 성생활를 물어 봤다 게임하고 있는 동안은 사위가 아닌 한남자로 듣겟다고 미리 말씀을 들였다 허나 싶게 말이 안나오던지 계속 머뭇거리기만 할뿐 말을 하지 않았다

한참을 망설였짐끗에 한숨을 쉬며 나에게 담배를 달라 는 것이다 평소에 사위앞에서 한번도 피지 않던 담배였다

담배를 한모금 길게 들이마쉬고는 다시금맹세를 한다

우리 둘만의 평생 비밀이라고 꼭 그래야만한다고 난 진진한 표정으로 네 하고 대답하고 눈을 똑바로 처다보면 무안해 할까봐 머릿속에 들어오지도 않은 소설을 뒤척인다

이제껏 살아오면서 남들이 말하는 남자여자 섹스를 하는게 좋았다는 느낌이 한번도 업섰다고 한다

장인어른은 물건은 보통이지만 그시절 사람이 다그러하듯이 포경이라 조루증이 심하다고 한다 삽입하고 3분을 넘기지 못하고 그만 그렇게 살아온 시절이 30년 그30년동안 한번도 느끼지 몾했다 한다

그게 머가 좋아서 그렇게 하려구 하는지 자신은 이해가 되지 안는 다한다 아무런 전의도 없이 자기만 꼴리면 바로삽입 그얼마나 아파했을까

그러니 밤이 공포스럽고 동네 아줌마들이 애기 한 것이 믿기지 않는단다 난 그소리 들으며 한편으로 잘되었네 내가 한번 여자로 느끼게끔 해주고 싶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불쌍하기도 했다

52세가 되도록 석녀로만 알고 장인은 정상인 데 자기만 그 누구에게 말못하는 석녀로만 생각하고 살아온 인생이었다 헌데 나랑 잠깐의 키스로 이상하게 몸이 붕뜨는걸 느끼었단다

그러면서 눈가에 살짝 눈물이 비추어지는 것을 보았다 한참을 그렇게 있던 장모는내가 주책이라며 화투를 접는게 아닌가

1대일이니까 한판을 더하자고 하고 화투를 빼앗고 일방적으로 돌렸다 지금 그 만두면 영원희 이런기회 가 오지안을것만 같아 무조건 패를 돌렸다

화투를 들고 처야 하나 망설이는 눈빛이 역역 했다 난 무조건 시작했다

그렇게 억지아닌 억지로 시작된 화투게임은 나의 패배로 끘났다 어케 이렇게 재수가 없는것인지

장모의 보지를 한번만지고 싶었는데.....

난 비관함을 느끼면서 장모의 처분만을 기다리는데 한참을망설임 끗에 눈을 감으란다 난 또다시 키스를 하려나 하고 눈을 감고 입을 맞출생각에 입읊삐죽내밀며 실눈으로 보고있는데 장모의 손이 내 울퉁불퉁한 자지로 오는게 아닌가 옷 위로 살며시 한번 주무르다 잡고 만지는데 숨이 머즐것만 같았다 비록 옷위로 만지지만 장모의손이 느끼어 지는것 같았다 장모는 눈을 살며시 감고 만지고는 있지만 사위 와 장모라는 근친감이랄까 아님 한남자로서 날 느끼는것인지 긴 한숨으로 주무르고 있었다

그 순간 장모에 손이 책으로 가려한다 난 이대로 손을 놓아 주기실어 장모의 손을 잡아 옷 속으로 인도를 했다 장모는 그순간 입이 벌어지며 깜짝놀라 손을 빼려한다 난 억지로 손을 나의 자지를 꼭 잡게 하고 장모 눈치를 보고있는데 장몬 눈 을감고 무슨 보물이라도 만지는 것처럼 소중하게 여지껏 자기 딸이 만지고 빨던 그자지를 만지면서 얕은 신음소리를 낸다 그렇게 한참 만지던 손은 뺄 생각도 업이 어떤 보물이 그렇게 소중할까 이리 만지고 저리 만지고 앞으로 뒤로 흔들어 보기도 하고 난 미티는줄 알았다

집사람이 아닌 그렇게 어렵게 만 느껴지던 장모가 나의 자지를 잡고 만지고 있으니 또다른 쾌감에 먼가가 나오려는 것을 간신희 참고 에 라 모르겠다 난 내손을 장모의 소중하게 52 년동안 장인외에 한번도 건드린적이 없는 보지를 것 으로나마 만젔다 한참을 정신업이 만지는데 장모의 입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소리 입에서는 열기가 엄청났다 난 좀더 용기를 내어 옷속으로 손을 집어 넣으며 키스를 하려 했지만 장모는 팬티 안으로 손을 진입하려는 내 손을 저지하고 이것만은 안된다고 손을 꼭잡았다



 

0 Comments